나의 삶이 이렇게 빠르게 지나가버린것은 누구의 탓일까

전시관에 바란다

나의 삶이 이렇게 빠르게 지나가버린것은 누구의 탓일까

선아름 0 46
뭐든지 빠르게 좋다고만 했던 엄마가 너무나도 원망스러운 순간..

이제는 그 원망은 다시 그리움으로 남아버린 순간...

빠르게가 아닌 천천히 그리고 신중하게 삶을 살아가라고

한마디만 나에게 말해줬다면...


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
0 Comments